v





2022년 10월 01일

파워볼 전용 놀이터 파워볼 전용 사이트

1.95 홀덤& 파워볼 대표 사이트 세이프게임

로또 모바일 구매 파워볼게임놀이터사이트 파워볼번호추출기 동행복권파워볼 API

로또 모바일 구매 파워볼게임놀이터사이트 파워볼번호추출기 동행복권파워볼 API

이유는 트리플이 파워볼바카라 스트레이트보다 만들기가 약 1.9배정도 더 어렵기 때문..
다만 요즘에는 이 룰을 쓰는 곳이 많지 않은데
이유는 5장으로 메이드되는 족보에 대한 메리트를 주자라는 의견들과
그리고 만약 이 룰이 적용되면 트리플 바로 다음 족보가 풀하우스인데 이럴경우 풀하우스족보의 메리트가 거의 사라지기 때문이다.
요즘에는 이 룰을 쓰는곳이 많지 않기는 하지만 예외란 있을수 있으니 게임하기전 반드시 확인하고 진행하자.
💥 j10이 AK와 거의 비슷한 승률을 가진다.

다.
💥홀덤처럼 스몰/빅 블라인드 대신 모든 참가자가 앤티를 내고
버튼의 플레이어가 앤티만큼을 버튼 블라인드로 내고 스몰블라인드부터 액션을 시작한다.
모든 참가자가 앤티를 내기에 홀덤처럼 타이트하게 플레이하는 작전은 불가능하고
최소 40~50%의 핸드로 판을 참여하는 편이다.

다.
그리고 포켓이 홀덤만큼 좋지가 못한데,
왜냐하면 투오버 카드를 만날 경우 홀덤과 달리 오히려 투오버가 약간 유리하다!!
10파켓까지는 사실상 셋마이닝 용으로밖엔 쓰지 못하며 J~Q파켓도 다소 조심스럽다.
K파켓도 Ax와 올인승부를 붙으면 승률이 60%도 안 돼서 넘어갈 때가 엄청나게 많고

다음 카드에서 넘어가서 패배하는 경우가 매우매우 빈번하게 일어나기에
(이건 사실 오마하도 마찬가지다. 숏덱이 그 정도가 더욱 심할 뿐) 멘탈을 유지하기가 쉽지않은 게임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부호들이 이 게임을 많이들 좋아하고
플레이해서 커진 이 게임이 이제는 수많은 세계적 탑클래스 플레이어들도 즐기는 게임이 되었다.
웬만한 온라인 포커는 뱅크롤이 떨어졌을때 무료로 뱅크롤을 충전해주는 경우가 많다보니,

PC와 모바일로 홀덤을 서비스하긴 하지만 어색한 점이 많다.
PC는 라스베가스 포커라는 이름으로 서비스하는데 2000년대 초반 그래픽을 꾸준히 계속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베팅 금액도 정형화되었고 제한적이다. 그리고 플레이 인원도 5명으로 제한되어있다.
모바일은 일반적인 포커와 같은 베팅 시스템을 사용한다. 판돈에 따라 맥스베팅금액이 다르다.
한게임 포커

한국 사이트중에서는 가장 시스템이 잘 되어있는 편.
윈조이 포커
2020년 11월 26일 윈조이 포커에 텍사스 홀덤이 오픈되었다.
다만 여기 역시도 하프 풀 등의 한국식 베팅이다.
실사로 할 수 있는 곳 중에 카지노말고 돈 거는것 없이
그저 보드게임처럼 아무 가치 없는 칩과 카드 테이블만 빌리고 재미로 게임만 할 수 있는 홀덤바들도 있다.
돈이 오가면 도박죄로 걸리기 때문에 현금거래는 하지 않는다.

  1. 경품 토너먼트
  2. 1번으로 얻은 참가권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토너먼트
    1번의 경우 각 펍 등 에서 다른 큰 토너먼트(국내/국외의 여러 장소에서 하는)의 참가권을 걸고 게임을 한다.
    여기서 승리해서 티켓을 따면 이 티켓으로 큰 토너먼트에 도전하거나 혹은 티켓을 판매를 해서 수익을 보거나 한다[66].
    2번의 경우 각 펍에서 일정 경품을 걸고 하는 토너먼트이다.

대회마다 다르지만 보통 주최사의 홀덤펍 지점중 장소가 넓은 곳들에서 하거나 혹은 아예 호텔을 빌려서 하기도 한다.
법적으로, 그리고 주최요강 에서는 저런 참가권들이 현금적 가치가 없다고 주장한다
이런 티켓으로 입장하는 한국내 토너먼트의 진행방식은 해외와 비교해 치명적인 단점이 몇가지 있다

  1. 거래 중 사기에 대한 문제
  2. 티켓의 가격변동

그외에 자잘한 단점들로는 대회당일 참가는 안하면서 테이블 근처에 어슬렁대며
탈락한 사람들중 리엔트리를 유도하는 되팔렘들 정도가 있다.
해외대회는 일정한 참가비를 받고 입장시켜 주는데 반해 참가권으로 입장시키는 한국의 방식에서만 생기는 단점들이다.
바뀌려면 한국에서 홀덤 토너먼트가 완전 합법화되는 길 뿐이다.
상금은 대회마다 다르지만 현금이나 각종 상품권이나 현물등등 매우 다양하며 특이하게도 모 유

본인이 대회에 나가 실력을 확인해보고 싶다면 인터넷이나
근처 홀덤펍에고서 좋은 대회를 잘 알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단, 해외의 홀덤 대회에 비하여 참가비 대비 상금이 높지 않은 편이니 이점은 참고하기 바란다.
(전체 참가비중 30%이상을주최측에서 수수료로 가져가서 좋은성적을 내야만 많은 상금을 획득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오프라인 대회에 출전하여 높은 성적을 내는것만큼
포커플레이어로서 실력을 인정받는 것도 없다.

칩이 마르기 전에 얼마나 패가 잘 들어오느냐 같은 운빨망겜이 되어버린다.
전국 곳곳에 불법적으로 홀덤을 주종목으로 운영하는 도박장들이 성행하고 있다.
이런 곳들은 텔레그램 및 밴드와 같은 상대적으로 보안성이 높은 매체를 주로 통하여 홍보를 하여
도박장으로 사람들을 모아서 운영을 한다.
아래 링크는 과거 이 문제에 대해 자세히 다룬 뉴스이며

양에 따라서 현금을 받고 나가는,
다시 말해서 카지노에서나 하는 캐시게임 도박을 하는 것이다.
애초에 보통의 보드카페는 친한 지인들끼리 가서 플레이 하기에 참가자들의 나이대가 비슷하지만
이런 불법 도박장등은 참가자들이 서로의 돈을 따는 게 목적일 뿐이라
나이대도 성별도 직업도 거주지도 그냥 거의 모든 게 공통점이 없는 경우가 대다수다.
도무지 친분이 있을 걸로 보이지가 않는 나이대의 사람들이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단판으로 돈만 따면 되지’가 대다수이므로
대회에 걸맞는 장기적인 계산이나 심리전을 기대하는 것은 거의 물 건너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사실 위에서 말한 펍에서의 대회 또한 대회 상금을 현물 등을 후원사측에서 주는 식으로 우회하고는 있지만
대회 참가권 등이 플레이어간에 양도가 가능하여 참가권들이 유저들간에 현금으로 거래가

그렇게 하면 펍에서 열리는 예선전에 참여하는 사람이 줄어들어서
수익이 줄어들 것이기에 어떤 펍도 쉽사리 나서지 못하고 있다.
애초에 플레이어들의 반발이 거세기도 하고…
한국에서 합법적으로 홀덤을 하는 방법은
아무것도 안 걸고 지인간에 친선홀덤 혹은 온라인 플레이머니(게임머니) 사이트에서 게임하기이 정도 뿐이다.
그 외엔 전부 불법이거나 편법이다.

그렇게되면 테이블과 딜러가 더 많이 필요해서
주최 측 입장에서는 대회 운영비가 많이 들기 때문이다
결국, 방역지침을 어긴 대회가 MBC뉴스에도 떴다.
[1] hold them을 축약, 즉 좋은 패(카드)는 붙잡고 있으란 뜻이다.#
[2] 주로 서양 물 먹은 유학생들 위주로 2005~2006년에 강남 등지에서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당연히 시작은 불법도박…

[4] 캐시 게임의 경우 한 판당 시간이 길지 않아야 많은 핸드를 돌릴 수 있고
핸디의 수가 적을수록 공격적인 베팅이 나오기에=레이크가 더 걷히기에 너무 많은 인원을 앉히진 않는 경향이 있다.
[5] 많은 참가자가 모여서 참가비를 낸 후 동시에 같은 칩(토너먼트 전용 칩이며 현금적 가치는 없다.)을 지급받은 후
순위에 따라서 참가비로 만들어진 상금을 나눠 갖는 방식. 단, 참가비 중 일부는 주최측이 가져간다.
[6] 현금으로 하는 게임으로 정해진 한도내에서 본인이 원하는 만큼

[8] 서양에도 세븐포커는 있지만 21세기 들어서 인기가 매우 쇠퇴하여
일부 마니아층만 하는 정도이며 홀덤 다음으로는 오마하가 인기가 있다.
[9] 7장중에 5장이나 모두가 다 같이 공유하는 공유카드이므로 개인이 쓰는 2장만 예측하면 된다.
[10] TV중계를 하는 포커대회의 경우 초반에는 인기있는 선수들이 몰려있는 테이블을
Featured table이라 하여 중계하거나 혹은 나중에 재방송 정도로만 중계해준다.

획득하였다.
이 당시에는 온라인 포커가 아직 태동기였기에
그의 우승이후 이것 역시 큰 주목을 받았고 온라인 포커가 이후 급성장하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
솔직히 그의 외모는 인기를 끌기에 별로 좋은 외모가 아니지만
화려한 스토리로 인해 그는 포커스타즈와 프로 계약도 하였고 지금까지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13] 가끔 AA도 폴드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AA는 어떤 핸드와

기대 상금값이 올라가는 게 크기 떄문에 사실 폴드를 하는 것보다는 올인을 하는 것이 이득이다.
물론 일정 등수 안에 들면 등수에 상관없이 모두가 똑같이 상위 대회 참가권을 받는 세틀라이트 종류의 토너먼트의 버블타임 에서는
(세틀라이트 토너먼트의 경우 칩이 많아지느냐가 아닌 생존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AA도 자주 폴드한다.
[14]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텍사스 홀덤의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머니 인 순위 이하로 탈락할 시 절대로 땡전 한 푼도 안 준다.
웬만한 인지도를 가진 대회라면 여러 나라에서 날고 긴다는 선수들이 대거 참여하기 때문에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16] 쉽게 설명하자면 입상권 정도의 의미이며 보통 전체 참가자수의 12~15% 사이에서 설정된다.
보통 머니 인 성공후 바로 탈락하면 참가비의 1.6~2배 정도의 돈을 얻는다.
[17] 사실 프로포커플레이어들도 항상 토너먼트에서 머니인 하지는 않는다.

우승하거나 결승까지 가서 많은 상금을 챙기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러나 다른 사행성 게임에 비해 실력의 요소가 훨씬 높아서 그런 일은 상대적으로 잘 발생하지 않는다.
[18] 온라인 게임이나 오프라인 토너먼트 대회 후반전의 경우라면 여기서부터 기본 판돈을 엄청나게 올리고 시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100$/200$처럼 말이다.
[19] 언더더건이 스트래들시 그 다음 사람이 더블 스트래들도 가능

[22] burning. 맨 윗 카드를 가운데 또는 아래에 집어넣는 것.
딜러나 룰에 따라 따로 버리는 경우도 있다. 조작의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실행된다.
[23] 첫 베팅 때는 스몰 블라인드와 빅 블라인드가 이미 1$, 2$를 베팅했으므로 빅 블라인드 다음 플레이어부터 일반 베팅을 시작한다.
[24] 캐시 게임의 경우 레이크를 공제한다.
[25] 드문 경우지만 보드에 10 J Q K A 가 모양이 다르게 깔렸다면

다만 저 경우가 모두가 무승부인 보드인걸 모르는 정도로 왕초보가 있다면 레이즈도 가능하다.
[26] 이것을 GTO 플레이 라고 한다. 온라인에서 게임을 할때 중요하며 오프라인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27] 핸드를 유추할 수 있는 행동. 가령 어떤 플레이어가 J이상이 핸드에 있을 때만 레이즈를 한다면,
그 플레이어가 하는 레이즈는 ‘내 손에 J 혹은 더 큰 수가 있다.’는 텔이다.
[28] 다른 포커 게임과의 인원수를 생각해보자면

실력을 가를만한 요소가 다른 포커에 비해 적어서 전문가들의 게임에서는 드물게 사용된다.
[31] 이게 무슨 소리인고 할 수도 있지만, 예를 들어 플랍에 서로 모양이 다른 A, 8, 3 이 깔렸는데
본인의 핸드가 A,A라면, 본인은 현재 넛이지만 본인이 A 두 장을 가지고 있어서
상대 핸드에 A가 없을 가망이 높기에 상대가 33(3셋)이나 88(8셋)이 아닌 이상(83 은 왠만하면 프리 플랍에 죽기에) 벨류를 얻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3, 3이나 8, 8이면 3 or 8 트리플이니 A 트리플을 이길 수 없겠지만 3, 8을 핸드로 가졌다면

[34] 즉 같은 무늬 네 장에 나머지 카드가 오픈됨으로서 플러시를 만들 확률이 있을 때.
같은 모양 한 장이 더 필요한 상황.
[35] 턴 카드까지 A-J-10-3이며 내 핸드는 K-K, 핸드는 Q-Q라 하자.
이 때 리버에 K가 오픈되면 나는 K트리플로 더 강한 카드를 만들었지만
상대방은 A-K-Q-J-10 스트레이트를 메이드, 나를 역전하는 카드를 만드는 상황이다.
[36] 예를들면 2-5-7-10-K에 모양 3개이상 같은게 없는 경우
이경우 스트레이트 이상의 족보는 나올 수 없으며 KK가

이끌 수 있게 된다.
이때 K 는 ‘좋은 키커’가 된다.
[39] 단, 보드에 무늬 상관없이 A-7-8-9-10이 깔렸고 자신은 A-2,
상대방은 A-3일 때면 최종 핸드는 둘 다 A-A-10-9-8이 되어 키커 없이 무승부이다.
[A] 플레이어 20올인, B플레이어 40레이스,
C플레이어 10올인이라면 메인팟은 A, B, C가 공통으로 팟에 집어넣은 10×3=30이 되고,
사이드팟은 A의 20중 메인 팟에 들어간 10을 제외하고
나머지 10과 B의 10을 더하여 20, B에게 남은 20은 B가 도로 가져간다.

메인 팟을 모두 가져가고 사이드 팟은 K 원 페어를 가진 플레이어가 가져간다.
올인 플레이어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에게 졌을 경우는 사이드팟을 이긴 플레이어가 메인 팟까지 모두 가져간다.
만약 올인 플레이어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 중 한명이 비겼다면 메인 팟은 스플릿,
사이드팟은 여전히 사이드팟 플레이어의 소유가 된다.
[45] 특히 토너먼트 후반부에 자신의 스택 사이즈(stack size)가 13BB 이하일 때

는 뜻이다.
[48] 2,7의 무늬에 따라 승률이 약간 바뀜
[49] A와 족보를 만드는 숫자가 겹치지 않는 수 중에 가장 높기 때문이다.
76s까지는 K Q 10 9 8로 리버가 깔려도 AA 측이 A 스트레이트로 가져가기 때문에
76s 위로는 그만큼을 손해보게 되고
리버 숫자가 6 위로 깔리든 5 밑으로 깔리든 스트레이트를 도전할 수 있는 65s가 제일 유

세이프게임  :  파워볼게임